미국 'SNL' 윤창중 성추문 풍자 '청와대' '태극기' 등장 늬우스



'윤창중 패러디', 美 SNL '팬티입은 동양男' 등장…국제적 망신



방미 중 일어난 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 성추문 의혹을 미국 NBC <세터데이 나잇 라이브>(Saturday Night Live,이하 )에서 풍자했다.

지난 11일(현지시간) 방송된 이 패러디 영상은 미국인 남매 두 명을 둔 엄마가 한국 정부의 잘나가는 사람(Government Big Way)과 바람이 난다는 내용이다.

애니메이션 형식으로 미국 월트디즈니의 한 방송을 패러디한 이 영상물은 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을 닮은 캐릭터가 등장한다. 배경의 푸른기와를 얹은 건물은 청와대를 떠올리게 한다.영상은 윤창중이 남매의 엄마와 바람을 피우다 이 사실이 소문날까봐 남매의 엄마를 익사시키고 엄마는 한국의 물귀신이 되어 미국으로 돌아온다는 내용이다.

미국 은 '물귀신'에 대해 한국 귀신의 일종이라며 한글 자막까지 달아 설명했다.

이 코너 중간에는 나체의 남성이 집 한구석에 서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다. 애니메이션으로 처리된 '한국 정부 요직에 있는 남성'의 인상착의와 나체로 서있는 남성 모두 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을 상징하는 것으로 볼 수 있는 대목이다.


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